편집 2018.05.26 [08:53]
신문  l  TV  l  라디오  l  잡지  l  출판  l  인터넷  l  문학  l  음악  l  미술  l  공예  l  영화  l  연극  l  무용  l  행사  l  세미나  l  서점  l  기타
문화
신문
TV
라디오
잡지
출판
인터넷
문학
음악
미술
공예
영화
연극
무용
행사
세미나
서점
기타
공지사항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HOME > 문화 > 연극
대구시립극단, 40회 정기공연으로‘몽키열전’무대에 올려
원숭이들이 펼치는 유쾌한 풍자와 볼거리를 무대조명으로 살려
 
아이애드피알

▲ 대구시립극단 제40회 정기공연 몽키열전. (사진제공=제5스튜디오)     © 아이애드피알

 
 
전 세계의 문학작품 속에 등장하는 주인공 원숭이들을 한 무대에 집결시켜서 ‘드라마틱 토탈 퍼포먼스’라는 연극양식을 통해 ‘공연한류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던 연극 ‘멍키열전’이 새롭게 단장해 무대에 오른다.
 
3월 16일부터 19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공연되는 연극 ‘몽키열전’은 대구시립극단(예술감독 : 최주환)의 40회 정기공연이다. 이 작품은 2014년 서울 초연 무대와는 또 다른 극적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어 대구·경북 연극계에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 작품은 연기의 바이블인 ‘스타니스랍스키 시스템’을 한국의 연기교육에 정착시킨 나상만 연출가가 러시아 국립 슈우킨 연극대학 창설 100주년 기념공연으로 극작해서 한국무대에서의 스타니스랍스키 시스템의 현주소를 러시아 연극계에 선보이고 공연한류의 새로운 방향을 탐색하고자 기획됐다.
 
대구시립극단의 정기공연 ‘몽키열전’의 연출을 위해 대구에 체류하고 있는 나상만 연출가는 국내 연극인들에게는 연기교육자 및 연출가로 정평이 나 있다.
 
그는 러시아 유학 전 1978년 극단 ‘자유극장’의 배우로 출발해 광주시립극단, 전주시립극단, 부산극단 ‘오르기’의 상임연출로 활동하며 지역연극과 인연을 맺어왔다. 대구에서의 연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렇지만 13년 전 대구시립극단 배우들에게 ‘스타니스랍스키 시스템’을 지도한 바 있다.
 
나상만 연출가는 대구시립극단의 객원 연출을 맞게 된 동기를 대구 출신의 연출가 ‘홍해성 선생에 대한 추모의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내에 스타니스랍스키를 처음으로 알린 홍해성 선생이야말로 신극을 제대로 배운 한국 최초의 연극인이었다”며 “이번 공연은 그러한 홍해성 선생의 연극사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서 대구시립극단과 작업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국 최초의 신극 전문연출가 홍해성은 대구 출신으로 일본 신극의 요람 쓰끼지 소극장에서 오사나이 가오루의 영향으로 스타니스랍스키를 신봉하게 된다. 그의 스승 오사나이 가오루는 스타니스랍스키를 사숙하는 일본 신극의 아버지로 일본 연극인들에게 추앙을 받고 있다. 그리하여 해방 전 한국연극은 스타니스랍스키-오사나이 가오루-홍해성으로 이어지는 계보가 형성된다.
 
그러나 엄격한 의미에서 한국에서의 정통 스타니스랍스키 시스템은 일본 유학파가 아닌 러시아 유학파로부터 시작됐다. 스타니스랍스키 시스템의 본질은 ‘신체적 행동법’에 있으며 오사나이나 홍해성의 시기에는 신체적 행동법이 소개되지 않은 상태였다.
 
연극 ‘몽키열전’의 연출가 나상만은 러시아 유학파의 선두에 서 있다. 또한 이번 ‘몽키열전’은 철저하게 신체적 행동법에 따라 연습되었고 그러한 측면에서 이번 대구시립극단의 정기공연은 매우 의미 있는 무대다.
 
연극 ‘몽키열전’은 훈련되지 않는 배우나 일반 배우들이 소화하기 힘든 고도의 신체훈련을 요구하는 작품이다. 이러한 작품을 지역극단이 올릴 수 있는 저력을 나 연출가는 ‘대구시립극단 배우들의 열정’에서 찾는다.
 
배우들의 개성과 장점을 살려 극적 재미와 볼거리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였다. 초연 무대보다도 만족할 만한 결과가 나오리라 기대한다. 대구시립극단 제40회 정기공연 ‘몽키열전’을 주목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연극 ‘몽키열전’은 3월 16일부터 19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공연된다. 평일 저녁 8시, 토·일요일 오후 5시이다.
 
‘몽키열전’의 무대조명
‘몽키열전’은 문학 작품 속에 등장하는 몽키(원숭이)들을 모두 한 자리에 모아서 풍자와 해학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번에 대구시립극단의 작품으로 무대에 오르는 ‘몽키열전’의 연출을 맡은 나상만 연출가는 러시아에서 유학을 하고 돌아온 연극인이다. 특히 그가 도입하고 전파한 ‘스타니스랍스키 시스템’은 국내 연극계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스타니스랍스키 시스템’은 신체적인 행동법을 통해 작품에 내재돼 있는 맥락을 심도 있게 표현하고 전달하는 방법이다. 특히 이번 ‘몽키열전’은 일반 배우들은 좀처럼 따라하기 어려운 신체적인 훈련을 필요로 한다. 이와 같은 신체적인 표현은 무대의 상황에 따라 전달되는 정도가 다르다. 그만큼 디테일한 무대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이런 디테일을 살리는 핵심 포인트는 바로 무대조명이다. 따라서 이번 ‘몽키열전’에서 무대조명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이런 관점에서 ‘몽키열전’은 희곡뿐만 아니라 무대조명과 조명연출의 완성도를 극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우의 몸동작 하나, 얼굴 표정 하나에 따라 연극 무대는 변화한다. 그런 연극의 디테일을 고스란히 전달하는 무대조명이 ‘몽키열전’의 관람 포인트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김중배 大記者 

기사입력: 2017/03/24 [08:26]  최종편집: ⓒ iadpr.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대구시립극단] 대구시립극단, 40회 정기공연으로‘몽키열전’무대에 올려 아이애드피알 2017/03/24/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조인미디어그룹ㅣ 대표전화 : 02-792-7090 ㅣ 팩스 : 02-792-7087
Copyright ⓒ 2013 아이애드피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pr@iadpr.net for more information.